블링크
카테고리 자기계발
지은이 말콤 글래드웰 (21세기북스, 2005년)
상세보기


대학때 무의식이란 부분에 관심이 많아서, 프로이트에 대한 책을 읽어 본적이 있다. 의식의 밑에있는 거대한 무의식이 무척 신기해 보였기 때문.

블링크는 무의식, 직감과는 다른  순간적 판단(snap judgment)에 대한 책이다. 전자와의 차별성은 수많은 훈련과 교육이 바탕이된 바른 판단이라는 것. 예를 들면 농구선수와 축구선수가 시합 중에 A는 B이고 B는 C이다로 판단하지 않고, 순간적인 판단으로 뛰는 것이 있겠다.

처음에 딱 보고 떠오른 것이 진리인 경우가 많다는 것인데. 이러한 판단을 방해하는 것이 선입견이다. 선입견은 외모, 문화차이 등이 있다.

신기한 능력인 블링크를 어떻게 개발하고 키울 것인가 ? 이사람이 던지는 화두이다.

나는 항상 큰일을 결정할때 천안집에 내려가는 버스에서, 이성적인 판단 근거는 버려두고 멍하니 차창밖을 내다보다 갑자기 떠오르는 생각을 따른다.

어떻게 보면, 인생의 큰 판단을 운에 맞기는 거라 비난할 수 있겠지만, 지금까지의 판단은 대체적으로 맞았다. 내가 이책을 보고 더 와닿았던 이유중 하나이다.

한편, 아웃라이어를 읽으면서도 느꼇던 거지만, 말콤 그래드웰의 독특한 글쓰기도 배울만 하다. 글쓰기의 기법인 비유,직유,상징,예시 중에 예시를 가장 잘 활용하는 작가이다.

어디서 찾았는지 모르겠지만, 자신의 논리를 증명할 재미있는 예시를 대거 등장시키는 것. 이사람의 책이 재미있고 호흡이 빠른 이유 중 하나다. 
신고
Posted by enterkim 케빈킴

티스토리 툴바